뉴스 > 사회

10㎍/㎥ 증가할 때마다 '심장탓 뇌졸중' 위험 5% 높아져

이혁준 기자l기사입력 2019-03-06 19:31 l 최종수정 2019-03-06 20:17

【 앵커멘트 】
멀쩡한 사람도 미세먼지가 체내에서 염증을 일으키면 뇌졸중에 걸릴 수 있습니다.
이미 심장질환이 있다면 더 위험합니다.
이혁준 기자입니다.


【 기자 】
미세먼지로 인한 질병 중 사망 1순위는 심혈관 질환입니다.

뇌졸중, 고혈압, 심근경색이 대표적입니다.

우리 몸이 미세먼지를 이물질로 인식해 염증이 일어나는 탓입니다.

▶ 인터뷰 : 김학령 / 순환기내과 전문의
- "입자가 작기 때문에 폐를 통해 들어온 미세먼지가 혈액으로 흡수됩니다. 혈액 내에서 각종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혈전이 잘 생깁니다."

한 연구에서는 미세먼지가 10㎍/㎥ 증가할 때마다 이른바 '심장탓 뇌졸중' 위험이 5% 높아졌습니다.

혈전이 뇌혈관을 막는 건데, 180㎍/㎥를 기준으로 보면 뇌졸중 위험은 무려 90% 높아지는 셈입니다.

의학계에서는 뇌졸중이 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 중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심혈관질환을 앓는 환자에게는 더욱 치명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김옥녀 / 서울 봉천동
- "미세먼지 때문에 못 나가죠, 날이 풀려서 나가서 조금씩 걷고 싶어도."

세계보건기구, WHO는 지난 2013년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지정했습니다.

▶ 스탠딩 : 이혁준 / 기자
- "대기오염이 상대적으로 덜한 유럽과 북미 국가들보다 아시아 국가의 뇌졸중 발생 위험은 최대 9배 높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영상취재: 현기혁 VJ
영상편집: 오혜진

기자 섬네일

이혁준 기자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대일외국어고등학교 프랑스어과
    고려대학교 동양사학과
    2005년 MBN 입사
    노동, 환경, 부동산, 금융, 국제, 유통, 보건복지 취재
  • 기자는 취재로 말합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