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곳곳에서 식중독 증세…급식김치 의심

기사입력 2019-03-23 11:13 l 최종수정 2019-03-23 12:54

【 앵커멘트 】
전국 곳곳의 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뒤 식중독 의심환자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부 학교에서는 김치에서 식중독균인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노승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5일 학생 17명이 구토, 복통 등을 호소한 고등학교입니다.

식중독 의심환자는 111명까지 늘었습니다.

▶ 인터뷰 : 재학생
- "다시 조금 재발했다고…. 다시 늘어나서 오늘 야간자율학습 안 하고…."

인천시와 교육청이 1차 조사를 했는데, 급식김치에서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일단, 학교와 당국은 김치급식을 중단하고 해당 급식업체에 보관된 김치를 전량 수거했습니다."

「인천의 또 다른 고등학교에서도 지금까지 43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습니다.」

이 학교에서도 김치에서 노로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노로 바이러스는 대표적인 식중독균으로 구토와 설사, 복통을 일으키고 겨울에서 초봄 사이에 가장 많이 감염됩니다.」

제주도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24명, 창원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14명이 식중독 의심증세를 보였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 todif77@mbn.co.kr ]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