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NCAA, `에이전트 학력 제한` 규정 철폐

기사입력 2019-08-13 07:44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미국대학스포츠협의회(NCAA)가 남자 농구에서 문제가 된 에이전트 학력 제한 규정을 철폐한다.
'ESPN' 등 현지 언론은 13일(한국시간) NCAA가 학사 학위 이상의 학위를 보유한 이들에게만 농구 선수 에이전트를 허용했던 기존 규정을 철폐한다고 전했다.
이제 학사 학위가 없더라도 미국농구선수협회(NBPA)의 인정을 받으면 대학 농구 선수들의 에이전트 활동을 할 수 있게된다.
NBA 스타들을 대거 보유한 에이전트 리치 폴은 학사 학위가 없다. 사진=ⓒAFPBBNews = News1
↑ NBA 스타들을 대거 보유한 에이전트 리치 폴은 학사 학위가 없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에 앞서 NCAA는 지난주 에이전트들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학사 학위를 보유하고, 3년 연속 NBPA이 인증을 받아야 하며, 전문 보험에 가입해 있고 인디애나폴리스에 있는 NCAA 본부에서 개별 면접을 통과한 이들에 한해 에이전트 인증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의 이같은 조치는 많은 비난을 받았다. 현재 NBA 무대에서 활동중인 에이전트중에는 학사 학위가 없는 이들도 있기 때문.
르브론 제임스, 앤소니 데이비스

, 벤 시몬스 등 스타 선수들을 대거 고객으로 보유한 리치 폴도 그 중 한 명이다. 그래서 이번 규정도 '리치 폴 룰'로 불렸다.
학생 선수들의 대학생으로서 자격을 지키기 위해 이같은 제한을 두기로 했던 NCAA도 비난이 일자 결국 규정을 바꾼 모습이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