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친노그룹 '문재인 비토' 지도부 성토

기사입력 2006-08-04 10:37 l 최종수정 2006-08-04 10: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내 '친노'그룹들이 문재인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에 비토론을 제기하고 있는 지도부를 일제히 성토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참여 1219'

는 논평을 통해 "당 내부의 인사문제도 해결하지 못하는 당 지도부가 대통령의 인사권에 간섭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참여정치실천연대'도 "인사권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며, 여론재판으로 인사대상자를 검증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비쳤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팀 닥터'의 불거지는 추행 의혹…"갑자기 자기 방으로 불러서"
  • 민경욱, 개표장 투표용지 건넨 제보자 구속에 "통탄할 일"
  • 삼성전자,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주가 강세
  • 진중권, 안희정 모친상 조화에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 조화"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