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란 '우라늄 238' 밀수입 기도설 일축

기사입력 2006-08-07 00:27 l 최종수정 2006-08-07 0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알리 라리자니 이란 핵협상 대표는 이란이 지난해 콩고에서 핵무기 제조 원료인 '우라늄 238'을 밀수입하려 했다는 영국 언론 보도를 일축했습니다.
'라리자니' 대표는 테헤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는 우라늄광과 재처리 시설을 모두 갖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보도는 완전히 거짓"이라며 이것은 서방측의 심리전의 일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영국 일간 '더 타임스' 인터넷판은 이란이 지난해 콩고의 루붐바시 광산에서 '우라늄 238'을 몰래 들여오려다 적발됐다고 탄자니아 세관 관리의 말을 빌려 보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민주당 오영환 의원 확진자 접촉 '국회 비상'…이낙연 의원 등 자가격리
  • "구급차 가로막은 택시 탓에 어머니 사망"…경찰, 수사 착수
  • '코로나19 청정구역' 경남 통영, 첫 확진자 발생
  •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2명 확진…800명 전수 검사
  • 박지원 국정원장 "문 대통령에 감사…국정원 개혁에 매진하겠다"
  • 마스크 안 쓰고, 아파도 사우나행…'방판업체'서 코로나19 급속전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