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시, 유엔결의 촉구

기사입력 2006-08-08 10:52 l 최종수정 2006-08-08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스라엘과 레바논간 공격 중단을 요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대한 표결이 임박한 가운데 양측간의 전투가 연일 격화되고 있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은 결의안 표결이 이번주내에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김희경 기자입니다.



이스라엘 군은 휴전이 성사될 경우 다국적군이 1차로 주둔할 가능성이 큰 레바논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다시 대대적인 공격을 펼쳤습니다.

레바논 중남부 지중해 연안 마을과 베이루트 남부의 헤즈볼라 거점 등에 공습이 가해지면서 어제 하루 최소 53명의 민간인이 목숨을 잃었다고 AFP 통신은 전했습니다.

국경지대에서는 이스라엘 군과 헤즈볼라 간에 더욱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습니다.

전쟁으로 숨진 이스라엘 병사도 60여명으로 늘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레바논 정부는 이스라엘군이 철수하는대로 남부 레바논에 1만 5천명의 병력을 파견해 배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프랑스가 합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초안에 대한 수정 요구가 나오면서 표결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휴가중 텍사스 크로포드 목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휴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유엔 안보리에서 이번주 내에 표결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부시 / 미국 대통령
- "결의안은 헤즈볼라의 즉각적 공격

중단과 이스라엘의 공격성 군사행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부시 대통령은 또 결의안에 레바논에 대한 무기 수출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며, 헤즈볼라를 지원하는 시리아와 이란은 테러세력에 대한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섬진강 제방 붕괴에 흙탕물 가득…마을 흔적 일부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교회 확진 영향으로 16일 만에 최다
  • [속보] '500mm 물폭탄에 활주로 침수' 광주공항 항공기 12편 결항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뉴스추적] 문 대통령, '6명 일괄 사표' 이르면 내일 결단
  • 섬진강 제방 100m 붕괴…침수·고립 잇따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