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말복..전력사용 또 사상 최고

기사입력 2006-08-09 18:42 l 최종수정 2006-08-09 1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렇게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전력사용량도 연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은영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가만히 있어도 숨이 턱턱 막히는 무더위.

좀처럼 선풍기와 에어콘 곁을 떠나기가 어렵습니다.

이 때문에 최대 전력 사용량도 연일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습니다.

오후 3시 최대 전력수요는 5천706만3천kw를 기록하면서 전날의 5천616만9천kW를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 안용섭 / 전력거래소 중앙송전과장
-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로 매일 전력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5760만 kw를 기록하면서 금년도 최대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한국전력은 무더위가 가장 절정에 달하는 다음주쯤에는 최대 전력수요가 5천808만㎾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산업자원부는 6,458만kW까지 공급능력을 확보해 예비전력을 650kW 수준으로 유지할 방침입니다.

보통 예비전력이 400만kW 이상이면 안정적인 상태로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 이원걸 /산업자원부 제

2차관
- "5천800만kw까지 전력수요가 올라가겠지만 공급예비율은 11%를 유지하고 있어 전력수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력당국은 예비율이 3.5% 이하로 떨어지기 전까지는 송전 제한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mbn뉴스 은영미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한미일 내일 동해서 합동훈련…국방부 "SNS 공개 유감"
  • 조응천 "검사 오래하면 'XX' 입에 붙어…조금 억울할 것"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