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프랑스인 C씨 부부 "한국서 조사 받겠다"

기사입력 2006-08-11 02:22 l 최종수정 2006-08-11 02: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서래마을 영아 유기 사건에 연루된 프랑스인 C씨 부부가 한국으로 돌아가 경찰 조사를 받겠다는 의향을 나타냈다고 프랑스 주재 한국

대사관이 밝혔습니다.
C씨 부부는 투르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달 28일 한국으로 돌아가 한국 경찰의 조사를 받겠다는 의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씨 부부는 조사 직전 변호사를 통해 자신들은 죽은 채 발견된 영아들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이틀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이번엔 단거리 2발
  • [속보] 검찰, 쌍방울 의혹 관련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압수수색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57억 횡령' 이만희, 아직도 국가유공자…8년째 매달 27만원 받아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황희 "인도 측이 김정숙 여사 초청 먼저 제안…국민의힘이 사실왜곡"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