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고령화 사회 급속도로 진행

기사입력 2006-08-14 14:27 l 최종수정 2006-08-14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 사회는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인구는 4천 800만 명으로 늘어났지만 출산 인구가 줄어들면서 고령화 사회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김형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8.15 광복 후 인구조사가 처음 실시된 1949년, 남한의 인구는 2천만 명을 조금 넘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출산 장려 정책으로 인구는 급격히 증가해 1967년 3천만 명, 1984년 4천만 명을 넘어 지난해 4,829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80년대 이후 출산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습니다.

65세 이상 노년 인구비율은 1955년 3.3%에서 2005년 9.1%로 3배 늘었지만, 유소년은 41.2%에서 19.1%로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습니다.

의료 기술의 발달로 평균 수명은 1971년 남자 59세, 여자 66세에서 오늘날은 남자 75세, 여자 82세로 평균 15.6세 연장됐습니다.

국민들의 학력 수준도 크게 높아졌습니다.
1947년에는 초등학교 졸업 이하가 95%, 대졸이상이 0.6%에 불과했지만, 이제는 고졸 38%, 대졸 이상이 31%를 차지할 정도로 학력 수준이 높아졌습니다.

특히 여성의 25.4%가 대졸 이상 학력을 보유해 능력과 사회적 위치도 높아졌습니다.

자동차 보유의 증

가로 교통사고 사망자는 1951년 938명에서 2005년 6,376명으로 7배 늘었지만, 사고 100건당 사망자는 77명에서 3명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건국 이후 최대 자연 재해는 지난 1959년 849명의 사망자와 실종자를 낸 태풍 '사라호'였습니다.

mbn뉴스 김형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속보] 노벨화학상에 베르토지·멜달·샤플리스
  • 홍준표 "개혁보수 타령 그만" 발언에…유승민 '홍준표 말 바꾸기'로 대응
  • 헌재 "사회복무요원 겸직 제한 병역법 합헌"
  • '가짜 미투'라던 박진성 시인…피해자 명예훼손으로 징역 1년·집유 2년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