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정동채 "국민께 죄송"...당직 사퇴

기사입력 2006-08-29 12:07 l 최종수정 2006-08-29 1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화관광부 장관을 지낸 열린우리당 정동채 의원은 백의종군하는 심정으로 당 비상대책위 상임위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다이야기 경품용 상품권 승인 당시 문화부 장관이었던 정 의원은 당시 주무부처 장관

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정 의원은 이 사건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 검찰수사와 감사원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진실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전세, 매물이 없다"…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59주 연속↑
  • 김정숙 수해봉사 예찬한 민주당 의원들 "클래스가 달라"
  • [속보] "서울·수도권 코로나19, 일촉즉발의 상황…5월보다 더 위험"
  • 정부 주도 국민외식비 지원…5번 외식하면 1만원 환급
  •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 김부선 "세상과 남자 너무 무서워…30년간 비구니처럼 살았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