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드라마 '서울 1945' 명예훼손 또 피소

기사입력 2006-08-29 14:42 l 최종수정 2006-08-29 14:42

고 이승만 박사의 양자 이인수씨가 KBS 드라마 '서울1945'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중앙지법에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씨는 소장에서 KBS가 구체적 고증없이 이승만 박사와 장택상 선생을 여운형 암살사건의 배후로 묘사하고, 특히 이 박사가 친일파와 결탁해 재산을 흥청망청 쓰고 친일파의 후손을 수양딸로 삼았으며 미군정이

그를 비호했다고 묘사하는 등 허위사실을 적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4일 장택상 전 국무총리의 딸 장병혜씨도 같은 이유로 KBS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으며, 지난 6일엔 이씨와 장씨가 KBS 사장과 제작본부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하기도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