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신한은행, 중국 부실채권 인수

기사입력 2006-09-01 09:27 l 최종수정 2006-09-01 09:26

신한은행이 국내은행 최초로 중국 부실채권을 인수했

습니다.
신한은행은 중국 공샹은행이 보유한 부실채권을 관리하는 화륭자산관리공사(AMC)로부터 30개 기업의 부실채권 총 2천800억원을 인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인수한 부실채권은 신한은행과 굿모닝신한증권이 40%씩 갖고 나머지 20%는 미국계 코어스톤 펀드가 갖게 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