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서울 아파트 4억2천만원...5천6백만원 올라

기사입력 2006-09-04 09:17 l 최종수정 2006-09-04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동산값 안정을 위한 각종 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보다 5천6백만원 가까이 올랐습니다.
특히 강남과 서초구 등이 상승을 주도하며 이른 바, 부동산 시장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은 더욱 심화됐습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8.31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은 또 다시 5천582만원 오르며 평균 4억천968만원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강남구는 11억 666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억원 이상 올랐습니다.
이밖에 양천구는 1억6천428만원 오른 6억천799만원, 서초구도 1억3천644만원 상승하며 8억9천317만원을 기록했습니다.

또 오름세를 타고 있는 용산구와 송파구도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반면 중랑구와 노원구, 강북구 등 상대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낮은 지역의 상승률은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강북구의 20평대 미만 아파트는 오히려 271만원 떨어진 반면, 강남구의 50평대는 무려 4억3천16만원 오르며 부동산 시장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됐습니다.

평형별로는 20평형대가 천895만원 오른 2억3천14만원, 30평형대는 5천230만원 상승한 4억천259만

원을 기록했습니다.
또 40평과 50평대는 각각 7억845만원과 14억천만원으로 1억천12만원과 2억5천984만원이 올랐습니다.

이에 따라 30평형대에서 40평형대로 갈아타기 위해서는 5천782만원 늘어난 2억9천586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대법 "다스는 MB 것"…이명박, 징역 17년·벌금 130억 확정
  • WTO 선거 유명희 '열세'…미국 깜짝 '지지선언'
  • 프랑스 니스서 흉기 공격…"최소 3명 사망, 1명 참수"
  • 정정순 체포동의안 본회의 가결…5년 만에 통과
  • '대주주 3억' 논란에 뿔난 '동학개미'…여당 "걱정말라"
  • 윤석열, 대전고검·지검 방문…추미애, 비판한 검사 공개 저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