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발전노조 파업 '불씨' 여전

기사입력 2006-09-05 12:12 l 최종수정 2006-09-05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전력 산하 5개 회사 발전노조의 파업이 일단 철회됐지만, 아직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파업의 빌미가 됐던 발전회사 민영화문제에 대해 합의점을 찾지 못한데다, 파업 참가 노조원들에 대한 대규모 징계가 예고되고 있어 후유증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민성욱 기자입니다.


발전노조 파업의 가장 큰 쟁점은 궁극적으로 발전회사의 민영화 문제와 맞물려 있습니다.

노조는 지난 2002년 파업때는 민영화 반대를 파업의 명분으로 내걸었고 이번에는 민영화를 위해 분리했던 회사를 공공성 강화라는 명분을 내세워 다시 통합하자고 요구했습니다.

노조가 이처럼 불법파업이라는 강수로 민영화에 극구 반대하는 이유는 결국 인력구조조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현실적 이유때문입니다.

결국 민영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언제든 다시 파업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여기에 불법파업에 참가한 노조원들에 대해 대규모 대규모 징계가 예고돼 있어 파업 후유증도 클 것으로 보입니다.

발전회사는 노조가 파업 15시간 만에 전격 철회했지만 노조 집행부와 해고자 20명에 대한 고소·고발을 의뢰한 상태입니다.



또, 업무 복귀 명령을 지키지 않은 일반 노조원들에 대해서도 징계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귀족노조 파업이라는 비난에 밀려 일단 철회하긴 했지만, 국가기간산업인 전력산업의 민영화라는 쉽지않은 문제를 과제로 남겨놓았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민성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추석연휴 만난 누나 부부에게 흉기 휘두른 60대…매형은 숨져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윤석열 장모 '사문서 위조' 재판 준비만 반년…정식 재판 기일도 미정
  • '사기 논란' 니콜라, 신형 전기픽업트럭 출시행사 연기…주가는 급등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