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입대전 발병 종양도 국가치료 책임"

기사입력 2006-09-07 10:52 l 최종수정 2006-09-07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입영 전 생긴 질병이라도 군대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장애로 이어졌다면 국가가 이를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 동부지법 민사13부는 입대 전 다리 고관절에 생긴 거대세포종을 군대에서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다리를 절게 됐다며 박모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

상 청구소송에서 국가는 1억6천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박씨가 거대세포종을 앓아 치료받은 병력이 있었음에도 통증 등 이상증상을 호소했음에도 보존적 치료만 실시해 병의 광범위한 진행을 방치한 책임이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4,500km 날아 태평양 낙하
  • 미·일 정상통화 "북한 가장 강력히 규탄"…"올해 7차 핵실험"
  • 보수 원로 김동길 명예교수 별세…향년 94세
  • 뉴욕증시, 국채금리 하락에 상승…나스닥 3.34% 상승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