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입대전 발병 종양도 국가치료 책임"

기사입력 2006-09-07 10:52 l 최종수정 2006-09-07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입영 전 생긴 질병이라도 군대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장애로 이어졌다면 국가가 이를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 동부지법 민사13부는 입대 전 다리 고관절에 생긴 거대세포종을 군대에서 제대로 치료받지 못해 다리를 절게 됐다며 박모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

상 청구소송에서 국가는 1억6천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박씨가 거대세포종을 앓아 치료받은 병력이 있었음에도 통증 등 이상증상을 호소했음에도 보존적 치료만 실시해 병의 광범위한 진행을 방치한 책임이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한국 0-2 가나(전반 34분·모하메드 쿠두수)
  • 윤 대통령 "불법 통해 얻을 것은 없다"…업무개시명령 내일 국무회의 의결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금감원, 조국 일가 투자한 '코링크PE'에 제재 조치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