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대전, 공동주택 '마이너스 옵션제' 시행

기사입력 2006-09-07 13:42 l 최종수정 2006-09-07 13: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앞으로 대전시내 아파트 등 신축 공동주택 입주자들은 기존의 시설을 뜯어내는 이중공사 없이도 취향에 맞는 인테리어 공사를 할 수 있게 됩니다.
대전시는 이중공사에 따른 부담을 없애기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마이너스 옵션제'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이너스 옵션제는 사업시행자가 아파트 골조공사와 미장공사까지만 하고 실내 마감공사는 입주가가 직접 할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39평형을 기준으로 가구당 2천570만원의 아파트 구입비를 절감하는 동시에, 입주자가 원하는 주거공간을 꾸릴 수 있게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경찰, '광주 실종 여중생' 대전서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흉기 들고 편의점서 통조림 훔친 40대 남성 경찰 입건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