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검찰, '게임 비리' 출금자 100명 넘어...압수물 분석박차

기사입력 2006-09-07 14:57 l 최종수정 2006-09-07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면서 검찰이 압수수색한 장소만 100곳, 출국금지 대상자도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검찰은 어제 압수수색한 게임 관련 이익단체의 회계 장부 등을 분석하면서 로비 자금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태화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입니다.

(앵커)
사행성 게임비리 수사가 동시 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출국금지 대상자가 100명이 넘는다구요?

(기자)
그렇습니다.
사행성 게임기를 제작하거나 유통시킨 사람, 상품권 발행 등과 관련한 업체와 단체 대표 그리고 영등위와 문광부 관계자, 브로커 등 지금까지 100여명이 출국금지됐습니다.

최근 출국금지된 인사는 한국어뮤즈먼트산업협회 정영수 회장과 한국전자게임사업자협의회 곽형식 회장, 그리고 유진룡 전 문광부 차관 등 입니다.

로비가 집중된 국회 문광위 소속의 국회의원들과 보좌관들에 대해서는 아직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지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관계 금품로비를 주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안다미로 김용환 대표와 구속된 컴퓨터게임산업협회 김민석 회장을 조만간 소환해 각종 비리의혹을 집중 추궁할 예정입니다.

이와함께 검찰은 한국어뮤즈먼트산업협회와 한국전자게임사업자협의회 사무실, 그리고 이들 단체 회장 자택 등 모두 100여곳에서 확보한 자료를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상품권 인증과 지정 과정에서의 채점

표 조작 등 혐의를 밝혀내기 위해 당시 심사과정을 재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문광부 모 사무관 등 관련 정책 라인에 대해선 정책적 오류 뿐 아닌 개인 비리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관련 계좌추적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mbn뉴스 강태화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3차 등교 시작했는데…신규확진 49명 중 48명 수도권
  • 김홍걸 "형제 싸움은 집안 누…아버지 명예 손상돼 속상"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인간 피부세포로 '미니간' 만들어 쥐에 이식
  • 금태섭 페이스북에 조목조목…읽어봤더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