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검찰, 김정길씨 동생 땅투기 의혹 수사

기사입력 2006-09-10 06:42 l 최종수정 2006-09-10 06: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정길 대한체육회장의 동생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김 회장의 동생 김 모씨가 부산 기장군 기장읍 시

랑리 일대 토지를 매입한 것과 관련해 수사자료를 확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김 씨가 사전에 동부산관광단지 개발정보를 입수한 뒤 토지를 구입했거나
김 회장의 둘째 동생이 형 김 씨의 명의를 빌려 토지매매거래를 체결했을 경우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신년회견] 문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국민 공감대' 중요
  • 2월부터 백신 접종 예약…셀트리온 치료제 조건부 허가 권고
  • 밤사이 눈 폭탄?…기상청 예측 실패에 시민들 "황당"
  • 카페·헬스장 '활기'…"현 추세면 다음 달 단계 완화 검토"
  •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 2년 6개월…법정구속
  • [세상돋보기]'플라스틱 대란' 막는 기업들…"애초에 안 만들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