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여야 극한대치...야3당 캐스팅 보트

기사입력 2006-09-11 10:02 l 최종수정 2006-09-11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동의 문제가 정국의 암초로 등장했습니다.
여당은 한나라당이 거부하면 국회의장 직권상정을 통해 정면돌파 하겠다는 입장이고 한나라당은 지명철회를 요구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정치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승택 기자

질문1>
오늘도 여야가 뜨거운 공방을 벌였죠.

그렇습니다.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를 둘러싸고 여야가 정면 충돌로 치닫고 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오는 14일 국회의장이 국회 본회의에 임명동의안을 직권 상정 하겠다며 압박을 가하고 있습니다.

김근태 의장은 한나라당이 전효숙 후보자 인사청문회 처리를 놓고 오락가락 행보를 보였다며 비난했습니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윤영철 현 헌법재판소장의 임기가 14일에 끝나는 만큼 새로운 헌재소장이 임명되지 않으면 공백이 생긴다며 명분도 쌓고 있습니다.

특히 김한길 원내대표는 전 후보자의 사퇴는 대법원과 헌재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며 한나라당과 TV토론을 제안했습니다.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의 참여없이 표결처리하기 위해 민주, 민노 등 다른 야당과의 협력방안도 모색중입니다.

한나라당은 직권상정은 정치적 파국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하며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한나라당이 오락가락 한 것이 아니라 잘못된 절차를 바로잡기 위한 과정에서 불가피한 일이였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강대표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지명절차의 하자가 명백히 드러났다며 전효숙 소장 후보자 지명가 사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따라서 이번 표결의 캐스팅 보트는 민주,민노, 국민중심당이 쥐게 됐는데요.

야3당은 오늘 회의를 통해 14일 임명동의안 처리 참여 방안을 논의하니다.

대체적으로 절차적 문제를 해결한다면 표결에는 참여하자는 입장도 힘을 얻고 있어 표결 처리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질문2>
그리고 좀 색다른 토론회가 오늘 진행되는군요. 민주당 한화갑 대표가 한나라당의 중도 모임인 '국민생각' 간담회에 참석하죠?

오늘 한화갑 대표가 한나라당내 최대 의원모임인 '국민생각'의 초청을 받아 간담회에 참석합니다.

국민생각은 강재섭 대표와 김형오 원내대표, 황우여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대거 회원으로 포함돼 있는 당내 중도성향 의원 모임인데요.

따라서 이번 모임의 성격과 향후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국민생각 의원들은 특별한 목적이나 계기가 있는 것이 아니라 정치선배로서 정치관과 향후 행보를 듣는 순수한 자리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한나라당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호남을 기반으로 한 민주당과의 '거리좁히기'에 나섰다는 분

석입니다.

여기에 사학법 재개정 등을 두고 여당과 힘겨루기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민주당과의 정책공조를 측면도 커보입니다.

따라서 오늘 모임이 단순한 정책 공조에 그칠지 아니면 물밑 정계개편의 씨앗이 될지 지켜봐야 할 거 같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방판 업체' 리치웨이서 6070 확진자 무더기 발생 '비상'
  • '강간 상황극'에 넘어간 성폭행범 "연기인 줄"
  •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치료 효과 입증"
  • 'CCTV 포착' 부장검사 성추행 장면 보니…
  • 장제원 아들 장용준 기다리던 취재진들 당황…
  • "연내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채혈기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