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유통업계 추석선물 배송전쟁...무조건 환불 불사

기사입력 2006-09-11 13:32 l 최종수정 2006-09-11 1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으로 유통업체들은 추석선물 배송 준비에 비상이 걸려있습니다.
몇몇 업체들은 배송에 문제가 있을 때 무조건 환불까지 약속하고 나섰습니다.
김성철 기자입니다.


김신정씨는 지난 명절에 추석선물을 받고 황당한 경험을 했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에서 배달 온 곶감 선물이 손상된 상태로 도착해 선물을 받고도 오히려 불쾌한 기분까지 들었습니다.

이때문에 김씨는 올해 추석 선물을 보내는 입장에서 배송 부분에 특히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신정 / 서울 중구
-"작년에도 선물을 하려 구매를 했는데, 배송이 늦어서 난처한 경험이 잇어서, 배송 기간을 확인하고 선물을 구매 하려고 합니다."

유통업체들도 이런 소비자들 불만 때문에 올해는 배송 차질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특히 배송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인터넷 쇼핑몰들은 올해 여러가지 대책을 마련해 놓고 있습니다.

롯데닷컴은 27일까지 주문한 추석상품이 추석 전에 도착하지 않으면 물건값을 아예 받지 않기로 했습니다.

GS이숍도 추석 행사기간에 구매한 상품의 배송이 지연되면 피해 보상을 할 계획입니다.

백화점과 같은 대형 유통업체들도 추석선물 배송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롯데백화점은 추석 배송

을 위해 모두 6천여대의 차량을 확보했고, 롯데마트는 추석 행사 기간 동안 당일 배송 서비스를 실시할 방침입니다.

현대백화점은 물류업체와 제휴를 맺고 선물을 받는 사람에게 도착 시간을 미리 문자 메시지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성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군병력 철수·야간통금 종료…미 시위사태 진정 분위기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