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두바이유 60달러선 붕괴

기사입력 2006-09-14 11:12 l 최종수정 2006-09-14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 원유수입 대부분을 차지하는 중동산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가 60달러 밑으로 떨어졌습니다.
두바이유 현물가가 59달러대를 기록한 것은 거래일 기준으로 5개월만에 처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진승일 기자...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하락세를 지속하며 1.76달러 급락한 59.50달러로 떨어졌습니다.

지난 3월 31일 배럴당 60달러 선을 돌파한 후 처음입니다.

하지만 두바이유 가격은 시차로 인해 시장 상황이 하루 늦게 반영되기 때문에 하락세가 지속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합니다.

어제 국제유가는 거래일 기준 7일 동안의 하락세를 끝으로 소폭 반등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21달러 상승한 63.97달러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런던 국제석유거래소의 북해산 브렌트 선물도 하락세를 멈추고 0.02달러 오른 63.01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세계 최대 석유수요처인 미국의 난방유를 포함한 중간유분 재고가 증가했지만, 지정학정 위기감이 고조됐기 때문입니다.

미국이 이란 제재조치 추진을 위한 압력 행사를 강화할 것

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가는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또 최근 급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 유입도 유가상승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는 나이지리아 석유부문 파업이 유가에 어떤 영향을 줄지가 향후 유가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mbn뉴스 진승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 규제…시장 감독기구 설치"
  • 물에 잠긴 양주역…퇴근길 큰 불편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의암댐 사고 실종 공무원 추가 발견…가평 일대로 수색 넓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