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내년 경제 '암울'..IMF도 4.3% 예측

기사입력 2006-09-14 13:32 l 최종수정 2006-09-14 1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년 우리 경제가 성장은 둔화되고 물가는 더 오르는 이중고를 겪게 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국내외 경기전망 기관들이 잇따라 내년 우리 경제 성장률을 4% 초반으로 예상하는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보도에 민성욱 기자입니다.


내년 우리 경제를 바라보는 국내외 경제 기관들의 시각은 냉담합니다.

IMF는 내년 우리 경제가 중국 특수를 끝내고 고유가와 선진국들의 수출 장벽에 걸려 경제성장률이 올해 5%에서 4.3%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올해 4월에 전망한 올해 성장률 5.5%, 내년 4.5%보다 크게 낮아진 것입니다.

IMF는 또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크게 줄어 내년에는 적자로 돌아설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앞서 골드만삭스도 우리 경제성장률을 올해 5.25%에서 4.8%로 내년 4.75%에서 4%로 내려잡은 바 있습니다.

국내 연구기관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환율과 유가 불안에 세계 경기둔화까지 전망된다고 분석하면서
내년 대통령 선거로 경제 부담이 커질 수 있다며 내년 경제성장률을 4.3%로 예상했습니다.

한국경제연구원도 내년 경제성장률 4.1%경상수지 22억달러 적자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습니다.

한편, 정부는 내년 경제성장율을 4.5%로 전망하면서

유가와 환율 등을 고려해 올해 말 구체적인 내년 경제 전망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민성욱 / 기자
- "암울한 경기 전망이 이어지면서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더 늦기 전에 경기를 되살릴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민성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곡성서 산사태로 주택 덮쳐 4명 사망…매몰된 1명 수색 중
  • [속보] 소방당국 "의암호 실종자 2명 시신 발견"
  • [속보] "기쁨153교회 확진자 속한 업체, 강남 할리스커피·V빌딩 인근"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무고한 흑인소녀들 땅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 채운 美 경찰... 또 과잉진압 논란
  • 추미애 "검찰서 특정 라인·사단 사라져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