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 3명 영장

기사입력 2006-09-15 16:07 l 최종수정 2006-09-15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주 서부경찰서는 공장 사무실에서 집기를 부수는 등 난동을 피운 혐의로 기아차 광주공장 노조 간부 A씨 등 3명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간부급 노조원 9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씨 등은 지난 4월 18일 오후 6시 40분쯤 "사측이 직원들과 합의 없이

생산라인의 인원을 배치했다"며 기아차 광주공장 인사실, 공장장실, 총무실 등에 들어가 30여분 간 집기를 부수고 소화기를 분사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노사는 신차인 뉴카렌스 생산 라인 투입 인원을 놓고 갈등을 빚어 라인 가동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덕흠 "경쟁입찰로 수주" vs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스가, 문 대통령에게 답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기대"…트럼프와는 전화 회담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