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현정은 회장 아들, 현대상선 주식 추가 매입

기사입력 2006-09-15 18:37 l 최종수정 2006-09-15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정은 회장의 아들인 정영선씨 등 특수관계인들이 현대상선 주식 5만3천여주를 최근 장내 매수함에 따라 특수 관계인들의 총 지분이 32.34%에서 32.38%로 늘었습니다.
현 회장의 부친인 현영원씨는 지난 8일 자신이 보유중인 현대상선 주식

1.22%인 162만여주를 모두 재단법인 영문에 출연했다고 밝혔습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현정은 회장의 자녀의 경우 개인 자금으로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별다른 의미는 없고, 현영원 회장의 지분 처분은 장학재단 영문에 자산 출연을 위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민주당 제명' 김홍걸 "당에 부담 드려 매우 송구…협조 거부는 사실 아냐"
  • 김근식 "네이버에 '추미애' 검색하면 이상하게 떠…포털 통제 사실이냐"
  • 정부 "아베,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유감"
  • 광주 산수동 주택가 수돗물서 녹물 나와 100여 세대 불편 겪어
  • 최대집 의협 회장 탄핵 위기…의정 합의 무효 될 수도
  • 방역당국 "백신 접종 횟수 2회 예상…느리게 진행될 가능성 높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