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식중독 유발 중국산 깻잎 은폐 의혹"

기사입력 2006-09-17 08:02 l 최종수정 2006-09-17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6월 대규모 학교집단식중독 사고의 감염원이 중국산 깻잎이라는 결론을 내리고도 정부가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인용해 이번 식중독이 발생한 32개 급식소에는 모두 A식품업체가 납품한 중국산 깻잎이 공급됐고 학생들이 이틀내 설사현상을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고 의원은 이같은 사실은 정부가 식중독 사고를 공식 발표하

기 2주 전 질병관리본부가 작성한 대외비 문건에도 모두 담겨있다고 밝혔습니다.
고 의원은 또 식약청은 식중독 사고 발생 22일이 지난 뒤에야 수거한 엉뚱한 중국산 깻잎에 대한 검사만으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발표하는 치명적 실수를 저질렀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80℃ 초저온 냉동고에 드라이아이스…미국 '백신 수송작전' 시동
  • 화성 폐기물 처리장서 20대 근로자 파쇄기에 끼어 참변
  • 민주당, 국정조사 카드 꺼냈다…"불법사찰 어떻게 용납하나"
  • 군내 코로나19 4명 추가 확진…서산·연천 부대 등
  • [김주하 AI 뉴스] '묵묵부답' 출근 추미애, 오후 공수처 회의 참석
  • '부부관계 상담' 환자 아내와 바람핀 미국 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