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은평뉴타운 분양원가 공개..의혹 여전

기사입력 2006-09-18 16:02 l 최종수정 2006-09-18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판교 신도시 중대형 아파트와 파주 운정지구를 비롯해 은평 뉴타운의 고분양가 논란이 끊이질 않으면서 결국 서울시가 은평 뉴타운의 분양 원가를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업계와 시민들은 여전히 고분양가라는 의혹의 눈길을 보내고 있습니다.
보도에 엄성섭 기자입니다.


서울시가 공개한 은평 뉴타운의 분양 원가 자료를 보면 국민주택 규모인 34평형의 경우 천151만원이었고, 평균 분양 가격도 원가와 동일하게 정해졌습니다.

입주 예정자의 70% 이상이 원주민인 점을 고려해 분양가격을 원가와 동일하게 적용했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41평형은 분양 원가는 천321만원이고 분양 가격은 천391만원입니다.
53평형과 65평형의 분양가격은 분양 원가보다 각각 75만원과 77만원 높게 매겨졌습니다.

분양 원가와 분양가가 같은 34평형을 제외하고 나머지 평형들은 분양가격이 분양가보다 5% 높게 책정된 것입니다.

이에따라 서울시는 이번 분양으로 인한 수익은 680억원 정도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시는 은평뉴타운 토지비가 30년전부터 개발돼 보상가격이 많이 투입돼 분양원가가 높아졌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와함께 가용면적 비율이 51%로 불과하고 용적률도 평균 152%로 계획하고 있어 토지비가 상승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부동산 업계에서는 분양가를 결정하고 택지비와 건축비를 짜

맞춘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고 있습니다.

또 건축비가 판교보다도 높게 책정된 점은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부동산 전문가들과 시민단체들은 토지조성원가를 비롯해 구체적인 분양원가 항목 공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엄성섭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동훈 집 찾아간 '더탐사', "제발 기소하라" 도발
  • 정부, 화물연대 파업 위기경보 최고단계 '심각'으로 격상
  • 윤 대통령 지지율 3%p 올라 36.4%…중도층 지지 상승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이란 "'이슬람 엠블럼' 삭제한 미국 대표팀, 월드컵서 퇴출"
  • FIFA 일본팬 욱일기 응원 제지에...서경덕 교수 "적절한 조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