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미일, 다음주 북핵 3자 협의

기사입력 2006-09-19 10:02 l 최종수정 2006-09-19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교착상태에 빠진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해 한·미·일 3자협의가 이뤄집니다.
빠르면 다음주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북핵 관련 3자 고위급 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정성일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미·일 3자협의가 빠르면 다음주에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태식 주미 대사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 미국·일본과 별도로 협의해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3자 고위급 협의에 합의했다며 빠르면 다음주 늦어도 다음달 초에는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사는 특히 북한의 미사일 발사 후 안보리에서 일본이 미국의 후원 아래 대북 결의안을 주도할 때 한국측 입장을 반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점을 합의 이유로 지적했습니다.

이번 3자 협의가 열리는 것에 대해서 지난 2003년 1월 공식회의 이후 중단된 3자간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 회의가 사실상 부활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태식 대사를 비롯해 미 국무부 관계자도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 회의의 부활이 아니라 3자 협의라고만 밝히고 있습니다.

한 외교 소식통은 대북정책조정감독그룹 회의의 부활이 아니라

재활성화라고 말하고 아직 장소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협의에는 천영우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사사에 겐이치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3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가 참석합니다.

mbn뉴스 정성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단독] "왜 술 안 주나"...현직 주한미군, 한국인 폭행 혐의로 검거
  • 쌀값 폭락에 '농심' 폭발...당정, '역대 최대' 쌀 45만t 시장 격리
  • "수육국밥 주문하려고요" 112 신고에 신속히 해결한 경찰
  • 소설 '만다라' '국수' 김성동 작가 향년 75세로 별세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