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강북에 고분양가 아파트 잇따라

기사입력 2006-09-20 07:27 l 최종수정 2006-09-20 0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은평뉴타운 고가분양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 달부터 중구와 성동구, 마포구 등 강북지역에도 평당 분양가가 2천만원을 넘는 아파트가 줄줄이 공급됩니다.
쌍용건설이 다음달 중구 회현동에 공급하는 33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의 경우 최소평형인 52평형의 분양가는 평당 2천만원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회현동에 SK건

설이 지을 주상복합아파트 'SK리더스뷰'와 성수동에 현대건설이 지을 아파트의 분양가도 평당 2천만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업계는 당초 분양가를 평당 1천600만원에서 1천800만원 정도로 예상했으나 은평뉴타운 분양가가 높게 책정되면서 분양가가 오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정면돌파…"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 [속보] 검찰, '성남FC 후원금 의혹' 네이버 등 10여곳 압수수색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금전 고민'에 극단 선택 새내기 대학생, 정부 지원금 ‘1165만 원’ 몰랐다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