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셸 "사할린-2 철회 아시아 공급 곤란"

기사입력 2006-09-22 05:02 l 최종수정 2006-09-22 0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국 에너지기업 '셸'은 러시아 당국이 최근 사할린-2 프로젝트 2단계 사업에 대한 환경승인을 철회함에 따라 예정대로 아시아에 가스를 공급하는 것은 불가능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셸이 아시아 국가에 예정대로 가스 공급을 할 수 없게 된 원인은 환경승인 철회와 관련있으며 러시아 정부의 철회 결정은 어떠한 법적인 근거도 없

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할린-2 2단계 사업은 석유가스전으로부터 유즈노-사할린스크에 이르는 각 800 킬로미터의 천연가스와 석유 파이프라인을 건설해 액화천연가스 공장과 석유 비축시설을 짓는 것으로 한국과 일본은 2008년 4분기부터 LNG를 공급받는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인천 중구청, 15번째 확진자 발생…신흥동 거주
  •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원 미상 남성 투신 사망
  • 해병대 훈련병, 부대 안에서 숨진 채 발견
  • 나눔의 집 후원자들, 수십억대 후원금 반환소송
  • 갑작스레 문닫은 싸이월드…과기부, 현장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