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여+2야, 전효숙 처리 압박

기사입력 2006-09-27 11:22 l 최종수정 2006-09-27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이 계속해서 표류하고 있습니다.
열린우리당이 국회 정상화를 촉구한 반면, 한나라당은 자진 사퇴라는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성원 기자!


질문1)
중도 입장이었던 민주당의 태도변화가 감지된다구요?

답)
그렇습니다.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 여기에 오늘 민주당까지 가세하면서 한나라당을 압박하는 모양세입니다.

열린우리당은 민생법안이 태산처럼 쌓여간다며 하루 빨리 국회가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정기국회 시작한지 한 달 다 되도록 제대로 한 일이 없다. 한나라당은 한동안 사학법을 문제 삼더니 헌재소장을 걸고 넘어져 정상적인 국회운영을 방해하고 있다."

김한길 원내대표 역시 법사위가 똑같은 법리공방만 계속하는 사이에 국민들의 냉소는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여기에 민주당 한화갑 대표가 국회에서 적법한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한나라당을 배제한 임명안 처리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됩니다.

인터뷰 : 한화갑 / 민주당 대표
- "여야는 조속히 법과 원칙에 따라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의 처리 절차를 밟을 것을 당부 드립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오히려 열린우리당이 국회 질서를 문란하게 하고 있다며 강경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형오 / 한나라당 원내대표
-"전 재판관 후보는 헌법 위반한 원천적 무효다. 열린우리당 의원들이 생떼쓰듯이 국회 질서 문란시키지 않도록 촉구한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또 열린우리당 법사위 원들의 행태가 심상치 않다며 직권상정 강행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습니다.


질문2)
그리고 오늘 정부와 여당이 휴대폰 요금 인하에 대한 당정협의를 가졌는데요.
어떤 내용입니까?

답)
네, 오늘 중점적으로 다뤄졌던 안건은 청소년 무선데이터 요금 개선안과 저소득층에 대한 통신요금 감면방안이었습니다.

정보통신부와 열린우리당은 먼저 청소년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무선데이터 요금을 30% 인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또 그동안 통신요금 감면대상에서 소외됐던 노인과 장애인 등 저소득층 24만 6천명에 대한 통신요금도 감면해 주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 변재일 / 열린우리당 제4정조위원장
-"총 2천백억원에서 2천8백억원 규모의 통신요금을 이용자에게 되돌려 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당초 관심을 모았던 문자메시지, SMS 요금은 인하되지 않았는데요.

당정은 현재 SMS 요금이 통신사업자 스스로 정하는 신고요금제로 규정돼 있어 인하하도록 결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질문 3)
한화갑 민주당 대표가 한나라당과의 합당 시나리오를 강하게 부인했군요?

답)
그렇습니다.

민주당 한화갑 민주당 대표가 최근 제기되고 있는 한나라당과의 연대설을 일축했습니다.

인터뷰 : 한화갑 / 민주당 대표
-"이는 다분히 정략적 의도를 가지고 있는 삼류정치소설에 불과하다는 것을 말씀 드린다."

그 뿌리와 정체성이 다른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합당론은 정

략적 의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민주당 지지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대표는 그러나 민주당이 정계개편의 중심에 서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대한민국 정치의 새틀을 짜 정권을 잡겠다는 의지도 함께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의암댐 사고 남성 구사일생으로 춘성대교에서 구조
  • 이성윤 유임·조남관 대검 차장…친정권 인사 대거 중용
  • 채널A 수사팀 약진…윤석열 '인의 장막' 둘러싸여
  • 광주천 범람 위기…자동차 지붕만 둥둥
  • 대학병원 수술 연기 잇따라…피해 발생 시 처벌?
  • 노영민 실장·수석 5명 전격 사의 표명 "종합적인 책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