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미 '허리케인보고서 공개 차단' 논란 확산

기사입력 2006-09-28 01:47 l 최종수정 2006-09-28 01: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정부가 지구 온난화 현상이 허리케인의 주기와 강도에 큰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보고서의 공개를 막았다고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폭로해 파문이 예상됩니다.
네이처에 따르면, 미 국립해양대기청은 "지구온난화가 허리케인 발생의 원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담긴 보고서를 지난

5월 공개할 예정이었지만 상무부로부터 수정하라는 압력을 받고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해 허리케인 카트리나로 미국 남부가 큰 피해를 입은 이후 지구온난화로 인한 대형 허리케인 발생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제기된 것이어서 파장이 적지 않을 전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시간대별로 재구성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속보] 문 대통령 "충격적 사건…어떤 이유로도 용납안돼"
  • 펭수, 국정감사 참고인 출석?…EBS "확정된 바 없다"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