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고경화 "효능조작 약품 3만5천여건 처방"

기사입력 2006-09-29 18:12 l 최종수정 2006-09-29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허가 과정에서 효능 조작이 발견돼 재검사 과정에 있던 약품들이 3만5천여건이나 처방됐다고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이 주장했습니다.
고 의원은 식약청 자료를 인용해 생동성시험 데이터 조작으로 급여정지 조치를 받았던 31개 약품에 대해 복지부는 올 8월초 급여를 재개했으나 이 중 정밀조사 대상으로 분류된 12개 약품은 재검사가 진

행중이었는데도 급여가 재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약품에 대해 건강보험 급여를 정지하면 사실상 유통을 금지하는 효과가 나는데, 고 의원은 이들 12개 약품의 건보심사평가원 청구현황을 입수한 결과, 급여가 재개된 8월초부터 최근까지 3만5천326건이 처방됐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석열 운명은 조미연 부장판사 손에…내일(30일) 집행정지 사건 심문
  • [속보] 여당, 백신 공급물량 대폭 상향…4천400만 명 접종한다
  • 이재명 "전 국민에게 3차 지원금 지급해야" 민주당에 요청
  • 알뜰폰 가입자 증가에 일부 통신사 '불공정 영업' 논란
  • "돈 많이 벌게 해주겠다" 지적장애 여성 '성매매 업소'로 보낸 일당 검거
  • 미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20만 명 돌파 역대 최고…11월 환자만 400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