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9월 수출,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 사상

기사입력 2006-10-01 12:07 l 최종수정 2006-10-01 1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9월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해 연간 수출 목표와 무역수지 흑자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러나 정부는 엔·달러 하락에 따른 기업들의 채산성 악화에 대비해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명래 기자입니다.


추석 연휴를 앞둔 업체들의 수출물량 확대로 9월 수출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산업자원부가 발표한 9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액은 모두 299억3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였으며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8% 증가한 279억달러를 기록했습니다.

9월 수출·수입액은 모두 월간실적으로 사상 최대 기록이며, 일일 평균 수출액은 12억7천만달러, 수입액은 11억9천만달러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무역수지 흑자도 20억3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억3천만달러 증가했습니다.

지난달 수출은 자동차 수출이 파업 차질 만회를 위한 수출물량 확대로 97% 증가 했으며, 철강 38.7%, 석유화학 36.1%, 반도체 23.6% 등 높은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그러나 석유제품 수출은 유가 하락으로 29.7% 늘어나는 데 그쳐 증가율이 둔화됐습니다.

수입은 원자재 수입이 25.9%, 자본재 수입 28.8%, 소비재 38.9%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산자부는 수출이 크게 늘어난 것에 대해 반도체 등 강세 품목의 안정과 석유화학 등 상반기에 부진했던 품목 호조세가 이어진 영향으로 분석했습니다.

한편 10월 수출 예상은 추석연휴와 석유화학업체 정기보수 등의 영향으로 증가율이 한자릿수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연간 수출목표치나 무역수지 흑자 목표치 달성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산자부는 엔·달러 하락 심화 우려로 인한 기업들의 수출채산성 악화를 완화하기 위해 환위험관리지원협의회 등을 통해 대응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김명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