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일 "북한, 추가 상황악화 안돼"

기사입력 2006-10-20 10:37 l 최종수정 2006-10-20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오늘 아소 다로 일본 외상과 만나 북한이 2차 핵실험 등 추가적인 상황악화 조치를 취하지 말아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 했습니다.

두 장관은 서울 롯데호텔에서 조찬을 겸한 회담을 열어 북한의 핵실험이 한반도와 국제 평화.안전에 중대한 위협이라는 점을 인식했습니다.

따라서 '북핵불용'의 단호한 방침을 토대로 상호 긴밀한 조율을 통해 공조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일 외교장관은 또 어제 한미일 외교장관 회동에서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음을 인식하고 안보리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할 필요가 있음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한 반발에 직면할 것임을 강조하고,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외교 노력을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아소 장관은 특히 유엔 결의 이행과 관련해 "한국이 처한 자주성을 존중한다"는 표현을 했는데요,,

대량살

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즉 PSI 참여확대와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문제에 대한 한국 정부의 고민에 공감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 장관은 또 제2기 한일공동역사위원회의 연내 출범을 위해 양국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고 회담에 배석한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윤석열, 추미애 수사지휘 거부할까…오늘 '최종 결단' 내릴 듯
  • 김태년 "6·17 후속 입법 빠르게 추진…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 고 최숙현 선수 동료들 "주장 선수, 숙현 언니 정신병자라고 불러"
  •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미국 안 간다…법원, 송환 불허
  • "나 때리고 가" 구급차 막은 택시 처벌 청원 54만 돌파…살인죄 적용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