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실 채권 처분 이익 국고로 환수해야"

기사입력 2006-10-20 13:52 l 최종수정 2006-10-20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자산관리공사의 부실 채권 매각과 정에서 발생한 수조원대의 처분이익이 잘못된 규정에 따라 국고가 아닌 시중 은행에게 돌아가게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국회 정무위 소속 안택수 의원은 자산관리공사가 40조원에 이르는 금융권 부실채권을 사들여 처분하는 과정에 2조 5천억원의 수익을 올렸지만 부실채권 정리기금의 운영기간

이 끝날 경우 규정에 따라 이 수익금을 시중 은행들에 반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안 의원은 시중 은행들이 부실채권정리기금에 6천억원을 출연했지만 수익금은 국민의 세금이 투입된 부실채권 매각과정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관련법률을 개정해서라도 국고로 환원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감염 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10명 중 1명
  • 日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1명…나흘째 100명대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 안희정 모친 조문 가능할지 불투명... 코로나 19로 수형자 외출 제한
  •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자 전원 DNA 샘플 채취…"흉악범 취급하는 셈"
  • 日 구마모토현, 기록적 폭우로 20여명 인명피해 잇따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