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자동차보험 정상화 방안 '절름발이'표류

기사입력 2006-10-20 14:57 l 최종수정 2006-10-20 14:57

자동차보험 정상화 방안이 표류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김애실 한나라당 의원은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국내 13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사업비 내용을 분석한 결과 매년 1천 억원의 사업비가 증가하는 등 방만한 경영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때문에 2000년 이후 자동차보험의 누적적자가 2조원에 달하는 등 만성적자구조

에 허덕이면서도 매년 보험료의 30% 이상을 사업비로 쓰는 것은 보험업계의 자구노력이 미흡하다는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특히 자동차보험의 정상화안이 금융감독위원회와 보건복지부, 건설교통부 등 관계부처간 의견 조율이 미흡해 절름발이 대책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