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서울대 교수 '순혈주의' 점차 퇴조

기사입력 2006-10-23 09:02 l 최종수정 2006-10-23 09:02

서울대 교수 중 다른 학교 출신 교수가 크게 늘고 있어 이른바 '서울대 순혈주의'가 점차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서울대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전임교원 중 타 대학 출신 비율이 2

002년 86명인 5.7%에서 2003년 6.99%, 2005년 8.6%에 이어 올해는 156명에 이르는 8.93%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신규채용 교수 중 타교 출신 비중은 2002년 12명인 19.67%에서 2005년 29.76%, 올해는 21.88%로 대체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