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북핵이후 접경지역 토지경매 '서고동저'

기사입력 2006-10-23 09:02 l 최종수정 2006-10-23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핵실험 이후 북한 접경지역의 토지 경매 낙찰가율이 핵실험 전인 9월에 비해 서부지역은 높아진 반면, 동부지역은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법원경매업체인 디지털태인에 따르면 김포·파주시와 연천군 등

서부 접경지역의 낙찰가율은 이달 16일 현재 평균 108%로 지난달 말 76%대비 32%포인트나 높아졌습니다.
반면 철원·화천·양구·고성군 등 동부접경지역의 토지 낙찰가율은 지난 9월 107%였으나 이달에는 16일까지 평균 85%에 그쳐 9월에 비해 2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