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인권위원회, 성희롱 배상 첫 권고

기사입력 2006-10-23 18:32 l 최종수정 2006-10-23 18: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가인권위원회 차별시정위원회는 회식자리에서 직장 상사나 동료가 여직원을 성희롱한 사건 2건과 관련해 피진정인에게 각각 200만원을 배상하라고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위가 지난해 6월23일 당시 여성부로부터 성희롱 피해구제 업무를 이관받은 뒤 손해배상을 권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인권

위는 A모씨가 지난 4월 '직장 상사 2명이 트랜스젠더가 나체쇼를 하는 술집에서 회식자리를 마련하고 내게 소감을 묻는 등 성적 모멸감을 줘 직장을 그만뒀다'고 진정한 사건을 조사한 결과 성희롱이 인정된다고 판단해 사측에 손해배상과 성희롱 예방대책 수립을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중국 네이멍구, 흑사병 환자 발생…긴장 고조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