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건설주, 신도시 정책에 '신바람'

기사입력 2006-10-24 20:42 l 최종수정 2006-10-24 2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택 등 건설경기 전반의 침체 조짐에 휩싸여있던 건설주들이 지난 주 후반을 기점으로 연이어 신바람나게 달리고 있습니다.
특히 어제 추병직 건설교통부 장관의 '분당급 신도시' 발언이 건설주에 대해 확신을 갖지 못하던 주식시장의 분위기를 확 바꿔놓고 있습니다.
오늘 건설업종지수는 3.04% 오른 228.68에 마감, 5일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고 상승폭도 지난 5일내 최고 수준을 기록했을 뿐 아니라 여타 업종의 상승폭을 압도했습니다.
종목별로도 현대건설이 1.13% 오른 5만3천900원에 거래를 마쳐 7일째 쾌속항진을 했고 GS건설 역시 3.71% 뛰어오르며 나란히 7일째 올랐습니다.
3.4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것으로 평가된 대림산업은 1.72% 상승한 7만900원에 마감, 9일 연속 상승가도를 달리며 7만원선을 뚫었고 신도시 건설 최대 수혜주중 하나로 꼽히는 현대산업개발은 무려 9.23% 폭등한 4만7천95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신도시 건설이라는 구체적 재료가 쏟아지면서 이들 대형주뿐 아니라 주택사업에


강한 중소형 건설주들도 요동을 쳤습니다.
한신공영은 장중 상한가를 기록한 데 이어 8.04% 상승했고 성원건설은 우선주와 함께 가격제한폭까지 뛰어올랐습니다.
이밖에 신성건설과 중앙건설도 각각 8.23%, 4.67%씩 오르는 등 극소수를 뺀 건설주 대부분이 상승흐름에 가담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군병력 철수·야간통금 종료…미 시위사태 진정 분위기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