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가원 자손 "기증품 돌려달라"

기사입력 2006-11-07 14:52 l 최종수정 2006-11-07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학의 대가였던 이가원 박사의 자손들이 단국대를 상대로 기증품을 돌려달라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단국대가 기념관을

지어 부친의 소장품을 전시한다는 조건으로 3만여점의 유물을 기증받은 뒤, 기념관 건립 약속을 지키지 않아 소송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단국대 석좌교수였던 연민 이가원 박사는 '한한대사전' 편찬을 주도한 인물로, 지난 87년 병풍과 서화 등 3만점을 단국대에 기증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