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내년 주택시장, 소폭 오른다"

기사입력 2006-11-07 17:52 l 최종수정 2006-11-07 2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년도 집값은 상승 추세가 다소 꺾이며 1% 안팎의 소폭 상승에 그칠 것이라는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의 전망이 나왔습니다.
윤석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07 건설·부동산 시장 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주택시장은 상승과 하락 요인이 뒤섞여 작용하며 최종적으로는 전국적으로 1.5%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지방 주택 시장은 하락세가 우세하겠지만 서울 지역이 3% 정도 상승할 것으로 보여 전체적으로 소폭 상승한다는 것입니다.

상승 요인으로는 저금리와 수도권 주택 부족 현상, 30~40대 주택수요층 인구 증가 등을 꼽았습니다.

또 하락 요인은 실물경기 하락과 정부의 부동산 시장 안정 정책, 주택자금 대출 규제 등이 꼽혔습니다.

내년 말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 역시 건설·부동산 시장의 변수로 작용하겠지만 집값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인터뷰 : 강민석 /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
-"대선은 주택 정책 변화의 기대감으로 작용해 영향을 미치겠지만 집값의 상승이나 하락 등 직접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을 것이다."

전세 시장은 지방은 안정세를 보이겠지만 서울 등 수도권의 상승폭이 다소 커 전체적으로 3.3%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건설경기는 행정도시 등 정부의 대형 개발 사업 진전속도가 핵심 변수로 지목되는 가운데 건설 수주와 건설 투자 모두 다소 침체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전문가들은 내년도 주택 시장 전망은 시장 동향 등을 파악하는 지표에 불과하며 상승률 등 구체적인 수치에 크게 연연해서는 안된다고 조언했습니다.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속보] "의정부 헬스클럽, 마스크 미착용·환기 미흡…19명 확진"
  • 김태년 "6·17 후속 입법 빠르게 추진…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하겠다"
  • 윤석열, 추미애 수사지휘 거부할까…오늘 '최종 결단' 내릴 듯
  •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미국 안 간다…법원, 송환 불허
  • "나 때리고 가" 구급차 막은 택시 처벌 청원 54만 돌파…살인죄 적용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