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현대그룹 총수 이익 편취 논란 제기

기사입력 2006-11-27 06:27 l 최종수정 2006-11-27 0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상선 소액주주들이 현대그룹 총수의 이익 편취 의혹을 제기해 논란에 휩싸일 것으로 보입니다.
소액주주들은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100% 출자해 지난해 설립한 비상장 IT 업체인 현대유엔아이가 현대상선 등 계열사 도움으로 급성장했

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대상선 소액주주들의 소송 대리를 맡은 한누리법무법인은 지난 주말 현대상선 이사들에게 내용증명을 보내 "상환우선주 발행과 이로 인해 확보될 자금의 부당 사용 등을 중단하도록 청구하는 '이사 위법행위 유지청구권'을 행사했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국민의힘, 김진표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박진 해임건의' 응수
  • [단독] "손님이 목 졸라"...올림픽대로서 만취 승객 폭행 신고
  • 사촌형제 부부 모임 중 아내들 살해한 50대 남성, 항소심서도 무기징역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