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여야정 협의 "참여" VS "거부"

기사입력 2006-11-27 11:02 l 최종수정 2006-11-27 11:02

(그럼 이같은) 노무현 대통령의 여야정 정치협상회의 제안에 대한 당사자인 정치권의 반응을 알아보겠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중락 기자 !
예, 국횝니다.


질문1) 청와대의 여야정 협의 제안에대해 열린우리당은 긍정적이라구요 ?

네,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정치협상에 대해 대화정치 복원에 단초가 될 것이라며 긍정적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한나라당에게는 대화와 타협이 절실한 때에 이번에는 외면하지 않기를 기대한다며 참여를 촉구했습니다.

이어, 책임있는 당청 대화 추진의사를 밝혔습니다.

특히 노무현 대통령과 당 지도부의 직접 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당정청 고위모임에는 대통령이 아닌 청와대 이병완 비서실장이 참석합니다.

김 의장은 책임있는 당정청 간 대화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는 정부가 방향을 정해놓고 하는 당정협의는 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청와대에 끌려가지 않고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질문2) 한나라당의 청와대의 제안에 대해 거부의사를 밝혔다구요 ?

잠시 전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가 끝이났는데요.

결국은 거부로 결정이 났습니다.

나경원 대변인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서 청와대가 제안한 여야정협의 의제인 전효숙 후보자 등 문제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라 노무현 대통령과 여당이 스스로 풀어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독선과 오기를 풀어버리면 자연스럽게 해결되기 때문에 만날 필요 조차 없다는 것입니다.

절차상에 있어서도 사전에 협의없이 발표전 통보식으로 알려온 것에 대해서도 진정성이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곧바로 열린우리당도 논평을 냈는데요.

우상호 대변인은 거부 의사를 밝힌데 대해 열린우리당은 유감을 표명하고 앞으로 정국 경색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이 거부의사를 분명히 밝히면서 청와대의 여야정 협의제안은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질문3) 정부와 열린우리당이 촐자총액제한제도와 관련한 논의를 했다구요 ?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열린우리당은 앞으로 의원총회나 국회 정무위 차원에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정부안을 따를 수 밖에 없지만, 당내 의견이 일치를 보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중핵기업을 기업집단 소속 자산 2조원 이상 회사로 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는데, 당내에서는 자산기준을 올려 적용대상 기업을 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써고 있습니다.



대기업내에서 서로 출자하는 순환출자에 대해서는 다시 금지시켜야 한다는 제안이 있어 이 부분도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정은 내년 2월 임시국회 통과를 목표로 협상은 계속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mbn 뉴스 최중락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