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 비서관 가족 소환 방침..선물리스트 수사 확대

기사입력 2006-11-27 14:32 l 최종수정 2006-11-27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제이유 그룹의 정관계 로비의혹이 일파 만파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전 현직 경찰 간부들에 이어 청와대 고위 간부가 연루됐다는 의혹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포착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규해 기자!!

네, 서울동부지검입니다.

앵커)
청와대 사정 비서관의 가족들이 제이유 측으로부터 과도한 수당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제이유 그룹의 로비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동부지검은 이재순 청와대 사정비서관 가족들이 이 회사 다단계 사업자로 활동하면서 과도한 수당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서울지검 형사3부장을 거쳐 지난해 8월 청와대에 들어간 이 비서관은 제이유 관계자와 억대의 돈거래를 한 혐의로 그동안 조사를 받아왔습니다.

이 비서관의 어머니와 누나 등 가족들은 제이유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12억원을 투자해 수당으로만 10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검찰은 이 과정에서 잠적한 제이유그룹 전산팀장 홍모씨가 전산자료를 조작해 수당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이 비서관의 가족 등에게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 비서관은 가족들이 오히려 피해를 당했다며 해당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번주중 이 비서관 가족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수사를 벌인 뒤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이와함께 검찰은 제이유그룹이 법조계와 정관계 인사들의 가족을 사업자로 끌어들인 뒤 수당을 과다 지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미 제이유 그룹에서 5천만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박모 치안감에 대해서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이와함께 주수도 회장의 최측근인 한 모씨의 집에서 압수한 100여명의 선물리스트 를 통해 정·관계 인사들의 금품 수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동부지검에서 mbn뉴스 정규해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감사원, 문 전 대통령 '서면조사' 통보…"불쾌감, 수령 거부"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홍준표, 유승민 겨낭 “내부 흔들어 뭘 노리나…박 대통령 탄핵 전야 같아”
  • 윤 대통령 ‘열중쉬어’ 생략 논란에…탁현민 “실수 인정 안 하면 실패해”
  • 웹툰 원작, 세계 최초 4DX 영화로 탄생…말풍선 담은 '4DX 문유' 개봉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