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러 스파이 독살 논란 속 또 방사능 포착

기사입력 2006-11-28 05:57 l 최종수정 2006-11-28 05:57

영국 망명 중 독살된 러시아 연방보안부 전직 요원 알렉산드르 리트비넨코 사망의 원인을 둘러싼 조사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런던 외곽 두 장소에서도 방사능 흔적이 포착됐다고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스카이 TV 뉴스는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플루토늄-210 중독으로 지난 24일 사망한 리트비

넨코의 자택과 밀레니엄 호텔에서 이미 방사능 흔적이 발견됐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앞서 더 타임스는 런던경찰청이 크렘린의 유코스 인수전에 대해 리트비넨코가 작성한 서류를 입수했다며 리트비넨코의 죽음이 러시아의 석유 대기업 유코스의 매각과 관련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