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차장 검사 가족도 연루...제이유 수사 전면확대

기사입력 2006-11-28 16:37 l 최종수정 2006-11-28 16:36

청와대 사정비서관에 이어 현직 차장검사 가족도 제이유 그룹과 돈거래를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제이유 로비 의혹에 전현직 검찰 인사들이 줄줄이 연루되자 검찰이 전면 수사 확대를 선언했습니다.
보도에 김지만 기자입니다.


제이유 그룹의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서울 동부지검은 현직 차장 검사의 누나가 제이유측과 수천만원의 돈 거래를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모 지검 차장 검사의 누나는 지난 2002년 7월 벤처기업에 투자해달라며 한씨에게 5천만원을 건넸다가 이듬해 1월 5천2백만원을 돌려받았습니다.

해당 차장 검사는 제이유 측의 명절 선물 명단에도 이름이 올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따라 검찰은 차장 검사의 누나를 상대로 자세한 돈 거래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이 과정에서 부정한 청탁이 없었는 지 여부를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부장검사 출신 인사가 유전 탐사권자인 지구지질정보 사장 이 모씨를 주수도 회장에게 소개해 제이유가 유전 개발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의혹이 잇따르자 검찰도 전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정상명 검찰총장은 30만명 이상이 4조원대의 피해를 입는 등 사상 최대의 사기 사건으로 비화할 소지가 있는 만큼, 검찰력을 총동원해 한 점 의혹없이 수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에따라 동부지검은 수사 검사를 4명에서 7명으

로 늘리고, 계좌추적과 회계분석을 위해 대검에서도 4명을 지원받기로 했습니다.

김지만
-"전현직 경찰 간부에 이어 검찰 고위 간부까지 제이유 로비 의혹에 줄줄이 연루되면서 검찰의 전면 수사착수에도 불구하고 파장은 쉬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지만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