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중소기업 70.4% "대형유통점 불공정거래

기사입력 2006-12-16 11:12 l 최종수정 2006-12-16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백화점이나 할인점 등 대형 유통업체들의 횡포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납품을 하면서 여러가지 불공정거래행위를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김양하 기자입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대형 유통점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108개사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업체의 70.4%가 '한번 이상 불공정 거래행위를 경험했다'고 답했습니다.

불공정거래행위의 유형은 '판매장려금이나 신상품 판매 촉진비 부담'이 28.9%로 가장 많았고, '납품단가를 내리기 위한 부당반품'은 27.6%에 달했습니다.

이밖에 '판촉사원 파견과 특판행사 참석'이 21.1%, '판촉비나 광고ㆍ경품비 등 각종 비용 전가'가 14.5%였습니다.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한 대응 방법은 84.2%가 '묵인한다'고 답했고 거래를 줄이거나 신고하는 경우는 소수에 그쳤습니다.

불공정거래행위 단속 효과에 대해서는 36%가 '거의 효과가 없다' 19.4%는 '전혀 효과가

없다'고 말해 절반 이상이 부정적인 반응이었습니다.

정부의 과제로는 '비밀 유지, 보상금 등을 통한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활성화를 가장 많이 꼽았고, '과징금과 언론공표 등 제재 강화', '비용전가행위 단속'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mbn뉴스 김양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민주당 제명' 김홍걸 "당에 부담 드려 매우 송구…협조 거부는 사실 아냐"
  • 김근식 "네이버에 '추미애' 검색하면 이상하게 떠…포털 통제 사실이냐"
  • 정부 "아베,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유감"
  • 광주 산수동 주택가 수돗물서 녹물 나와 100여 세대 불편 겪어
  • 방역당국 "백신 접종 횟수 2회 예상…느리게 진행될 가능성 높아"
  • 북한, 아베 향해 "성과물 내놓지 못한 무능아…사퇴 이유 치매가 알맞아" 막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