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2011년부터 노동량 감소로 잠재성장률 급락"

기사입력 2006-12-18 08:47 l 최종수정 2006-12-18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011∼2020년에는 취업자 수와 1인당 근로시간이 줄어들며 잠재성장률이 4%대 초반에 머물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비전2030 민간작업단은 2011∼2020년 잠재성장률은 4.3%로, 2006∼2010년의 4.9%에 비해 0.6%P 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잠재성장률 저하는 취업자수와 근로시간 등 노동투입량의 감소

때문이며 이런 추세라면 2020년대에는 잠재성장률이 2%대로 하락할 것이라고 작업단은 덧붙였습니다.
작업단은 이에 따라 노동량 확보를 위한 정책적인 대응과 평생학습, 직업교육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비전2030 민간작업단에는 10여 개 정부 출연 연구소와 대학 교수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 시국에 '몰래 태권도 강습'…무허가에 방역 위반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4.6% vs 윤석열 38.3%…이낙연, 20%대 안착
  • 2학기 전면 등교 차질 불가피…내일 18~49세 접종계획 발표
  • 주차장의 무한 변신…빈자리 공유하고, 소리치면 경찰 오고
  • [MBN 특별대담] 이낙연 후보에게 듣는다
  • 별점 4.9점, 우리 동네 맛집…알고보니 방배족발 사태의 그 가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