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새 10원짜리 주화 오늘부터 사용

기사입력 2006-12-18 14:02 l 최종수정 2006-12-18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 10원짜리 동전이 오늘부터 사용됩니다.
작고 가벼워졌는데요, 하지만 자판기에서는 아직까지 사용할 수 없어 불편한 점도 있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소 한가하던 한국은행 화폐교환 창구앞에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있습니다.

23년만에 새로 선보인 10원짜리 얼굴을 조금이라도 빨리 보기 위해서입니다.

새 동전을 본 시민들은 갓 태어난 아기를 만지듯 신기해 합니다.

인터뷰 : 정은자 / 서울시 보광동
- "가볍고 간편하다는 거, 저번 10원짜리는 조금 무겁잖아요. 크고요. 작으니까 가지고 다닐 수 있고..."

새 10원짜리 동전의 지름은 22.86밀리미터에서 18밀리미터로 4.86밀리미터 작아졌고, 무게는 4.06그램에서 1.22그램으로 가벼워졌습니다.

얼핏보면 기존의 1원짜리와 비슷합니다.

황금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했고, 소재는 구리를 씌운 알루미늄으로 바뀌었습니다. 글자체는 새 은행권에 적용된 글자체가 사용됐습니다.

동전 인식기를 만드는 업체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 손은희 / 서울시 면목동
- "100원, 50원 이런게 구분되고요, 외국돈도 구분하는데, 10원이 바뀌었으니까 (제품을) 바꾸려고요..."

10원짜리를 새롭게 바꾼 이유는 경비절감 때문.

제조할 때 38원이 들었던 기존 10원짜리 동전에 비해 새로 나온 동전은 기존보다 20원 가량 저렴해져서, 10원 동전 제조에 연간 40억원을 아낄 수 있습니다.

김수형 / 기자
- "새로운 10원짜리 동전은 자판기와 공중전화기에서는 인식이 되지 않기

때문에 사용하실 때 주의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기존의 10원짜리는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어 일부러 새 10원짜리 동전으로 바꿀 필요는 없다고 한은은 전했습니다.

오천원권과 10원짜리 동전에 이어 내년 1월 22일에는 천원권과 만원권도 새 얼굴로 등장합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강원 철원 지역 한탄강 범람…"벌써 네 번째 침수"
  • 채널A 전 기자 등 2명 기소…'한동훈 공모'는 추가 수사
  • 부산 정신과병원서 환자 흉기 난동에 의사 숨져
  • 군남댐 하류 파주·연천 물난리…주민 긴급대피령
  • 류호정 원피스 등원 논란…고민정 "감사의 마음"
  • 원인은 질산암모늄?…트럼프 "군 당국, 일종의 폭탄 공격 판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